Bose Wave SoundTouch Music System IV
상태바
Bose Wave SoundTouch Music System IV
  • 월간오디오
  • 승인 2016.07.01 00:00
  • 2016년 7월호 (528호)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오디오의 정점을 보여주다



개인적으로 라이프스타일 오디오에서 가장 영향력 높은 오디오 브랜드를 꼽으라면, 별 고민 없이 이들 브랜드를 첫 번째로 선택할 것이다. 오래 전 미니 오디오 제품들이 무난한 사운드로, 적당히 예쁘게만 만들면 된다는 안일한 생각을 가질 때도, 이들만은 사운드와 기술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모든 제품에는 사운드 철학이 중심되어야 하고, 홍보 문구만 라이프스타일이 아니라 일상과 함께 할 수 있는 진짜 편리한 기능들을 담아야 한다는 것이다. 라이프스타일에 걸맞은 미니 사이즈의 제품들을 주로 출시했지만, 소리만은 확실히 남달랐다. 누가 들어도 고급의 사운드, 이들이 늘 주장하는 변치 않은 핵심이었다. 물론 많은 업체들이 이들 브랜드의 콘셉트를 따라가려고 노력했지만 그리 쉽지만은 않았다. 그리고 한국에서는 라이프스타일 오디오 제품이 절대 성공할 수 없다는 결론까지 내어버린다. 불과 몇 년 전의 상황이다. 하지만 시간이 흐른 후, 스마트폰 열풍과 네트워크 및 블루투스 유행이 겹치면서, 한국에서도 드디어 라이프스타일 오디오가 크게 부각되게 된다. ‘편하게 듣는 음악의 맛’을 알게 된 것이다. 그리고 다시 한 번 이들 브랜드의 영향력이 커지게 되었다. 오래 전부터 라이프스타일 오디오의 고급화를 추구해온 전통의 브랜드, 바로 작은 거인 보스(Bose)이다.



하이파이 오디오 브랜드로 출발한 회사 가운데, 보스만큼 대중적인 성공을 거둔 업체가 있을까. 그만큼 고급의 이미지를 추구하면서도, 최고의 상품성을 보여주는, 그야말로 가장 대중적으로 성공한 브랜드라는 것이다. 이제는 이름만 들어도 보스의 디자인이 생각나고, 또 특유의 강렬한 저음 사운드가 그려진다. 그만큼 출시하는 모든 제품들이 롱런할 정도로 제품 자체의 매력과 개성이 뚜렷하다는 것이다. 커다란 콘셉트를 하나 잡고, 모든 제품들에 적용해나가는 기법 역시 이들의 대표적인 특징 중 하나인데, 이번에는 사운드터치(SoundTouch)를 기준으로 라인업을 확장하고 있다. 그리고보스의 간판 라인업, 웨이브 시리즈도 정식으로 사운드터치를 담아냈다. 웨이브 사운드터치 뮤직 시스템 4를 소개한다.



우선 가장 큰 변화는 페데스탈(Pedestal)이라고 불리는 받침대가 채용된 것이다. 보스링크를 통해 본체와 연결되며, 역시 네트워크 관련된 기능들이 페데스탈에 포함된 것이다. 덕분에 2중 구성으로 심플함은 좀 떨어지지만, 하이파이 오디오의 전원부 분리를 보는 듯한 묘한 착시 효과를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기존 제품과 비교해서 디자인도 제법 달라졌는데, 디스플레이 화면은 더욱 넓어졌고, 전면에 메탈 그릴을 채용하여, 한층 더 고급기다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로고 및 인클로저 등 레이아웃도 조금씩 달라졌는데, 페데스탈(Pedestal)을 제외하고 좀더 슬림해진 느낌이다. 색상은 화이트, 실버, 블랙을 지원하는데, 이전 제품보다 좀더 비비드한 느낌을 갖게 한다. CD 부가 디스플레이 부에 통합되어, 일체적인 느낌이 더욱 강조되기도 한다. 리모컨 역시 사운드터치 기능에 맞춰 레이아웃이 달라졌다.
기능은 올인원 라이프스타일답게 다양하게 지원한다. CD, FM/AM 라디오, 스트리밍 서비스, 와이파이 구동, 시계, 알람 등 필수 기능을 모두 아우르고 있고, 여기에 블루투스까지 새롭게 추가하여 더욱더 간편히 음악을 즐길 수 있다. 참고로 보스의 기존 시리즈가 와이파이 제품과 블루투스 제품을 구분해놓는다는 인상이었는데, 이번에 드디어 두 가지 기능을 한 제품으로 즐길 수 있게 되었다.



사운드터치의 기본 콘셉트는 역시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기능으로, 집 안의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PC의 음원이나 온라인 음악 스트리밍, 그리고 인터넷 라디오 등을 좀더 쉽게 청취할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특히 6개의 버튼으로 각각 음악 및 장르, 라디오 등을 지정할 수 있는데, 어찌 보면 단순해보이지만 가장 라이프스타일적인 보스만의 대표 기능 중 하나이다. 이에 대한 반응도 무척 좋은데, 웨이브 사운드터치 뮤직 시스템 4가 탄생한 것도 여기에 있는 것이다.
상단을 터치하여 제품을 켜고, 사운드터치 어플로 몇몇 음악과 방송국을 프리셋 하여 들어본다. 첫 음악부터, 강렬한 저음의 한 방이 시청실을 가득 메운다. 보스를 들을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이 작은 제품에서 이런 저역이 어떻게 나올까 감탄하게 된다. 그것도 다른 브랜드의 저역과는 완전히 차별화된, 보스만의 저역이다. 공간 전체를 감싸는 듯한 풍부한 저음, 그 거대한 저음 속에서도 중·고역은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이것이 보스의 기술력인데, 웨이브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웨이브가이드 기술이 이 제품에 포함되어 있다. 하이파이 스피커에서 볼 수 있는 미로식 라인처럼, 내부의 공기 흐름을 컨트롤하여, 저역을 보강시키는 것이다. 그냥 일반적인 큰 우퍼 하나 채용했다고, 보스의 저역을 가질 수 없는 것도 여기에 있다. 음악을 듣는 내내, 굵직한 저역과 해상력에 중점을 둔 중·고역, 그리고 넓은 음장감 등 보스의 사운드를 칭찬하려면, 지면의 대부분을 할애해야 할 듯하다. 그냥 가볍게 음악을 듣기에도, 오디오파일로서 집중해서 듣기에도 만족스러운 접점을 정말 영리하게 만들어간다. 왜 보스의 제품들이 롱런하고, 베스트셀러에 늘 이름을 올리고 있는지, 웨이브 사운드터치 뮤직 시스템 4는 사운드로서 잘 설명해주고 있다. 개인적으로 하이파이 오디오를 처분하고 한 제품만 둬야 한다면, 이 시스템 하나를 선택할 것이다.



문의 세기HE (02)3446-3003
가격 95만7천원   아날로그 입력 Aux(3.5mm)×1   헤드폰 지원(3.5mm)   블루투스 지원  
네트워크 지원   튜너 FM/AM   크기(WHD) 36.8×14.2×22.1cm   무게 4.5kg    

528 표지이미지
월간 오디오 (2016년 7월호 - 528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