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mberg Tonda D
상태바
Vimberg Tonda D
  • 이종학(Johnny Lee)
  • 승인 2018.11.01 00:00
  • 2018년 11월호 (556호)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정한 하이엔드를 즐기는 최소한의 투자

 


초반의 신비하고, 이질적인 세계의 묘사가 세심하게 표현된다. 각 악기의 미세한 움직임, 음색 등을 하나도 놓치지 않는다. 이윽고 오케스트라가 기지개를 켜면서 투티로 올라갈 때의 모습이 일목요연하며, 기세도 대단하다. 역시 말러와 같은 작곡가의 음악에서 본 기의 진가가 제대로 드러나고 있다.

빔베르크(Vimberg)라는 신생 브랜드에서 만든 톤다 D(Tonda D)라는 이름을 가진 본 기는 무척 생경하다. 아마 많은 애호가들도 그런 느낌을 받을 것이다. 그런데 사진상으로 보면, 톨보이 타입으로 상당한 덩치를 자랑하는 것을 발견할 것이다. 또 자세히 살펴보면, 트위터에 다이아몬드 진동판이 달린 데에 의문을 표할 것이다. 그 진동판의 사이즈 또한 통상의 제품보다 더 크다. 대체 이 스피커의 정체가 뭘까, 의문이 갈 법하다. 지금부터 차근차근 그 미스터리를 풀어보도록 하겠다.
빔베르크에는 마더 컴퍼니가 존재한다. 바로 타이달이다. 타이달 하면, 스트리밍 서비스를 하는 회사를 떠올리기 쉬운데, 그보다 훨씬 전부터 스피커를 만든 독일 회사다. 쾰른에서 멀지 않은 휘르트라는 곳에 소재하고 있다. 최상의 퀄러티를 지향하는 고가의 제품을 만드는 타이달은 아무래도 애호가의 수가 적을 수밖에 없다. 빔베르크는 이런 상황에서, 더 현실적인 가격으로 타이달이 이룩한 성과를 널리 알리기 위해 런칭되었다. 일종의 염가판이라 생각해도 좋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가격이 완전히 싼 것은 아니지만, 요즘의 하이엔드 스피커 쪽 상황을 고려하면 충분히 납득할 만하다. 아무래도 부품 가격이나 만듦새 등을 보고 개인적으로 스피커의 가격을 상정하곤 하는데, 내 개념으로는 아무리 적게 잡아도 정식 소비자가의 두 배 정도는 된다. 아무래도 수많은 개발비를 들여 만든 타이달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하기에, 이런 가격대가 성립되지 않았을까 판단해본다. 물론 절대 제3세계 OEM 제품은 아니다.
현행 빔베르크의 생산품은 두 종이다. 미노(Mino)와 톤다(Tonda)가 그 주인공으로, 톤다가 좀더 크다. 각 기종은 D 버전과 그렇지 않은 것으로 나뉜다. 그 차이는 바로 트위터에 다이아몬드를 썼느냐, 아니냐로 결정된다. 일단 일반 버전을 샀다가, 나중에 업그레이드를 해도 된다. 트위터의 경우, 세라믹과 다이아몬드 공히 30mm. 따라서 쉽게 교체 가능하다. 특히, 다이아몬드의 경우 예전의 사이즈보다 더 커진 신품으로, 당연히 빼어난 퀄러티를 자랑한다. 빔베르크의 핵심 콘셉트 중 하나라고 보면 된다.



사진으로만 보면, 미노와 톤다를 구분하기 힘들다. 톨보이 스타일로 좀 길쭉한 가운데, 안길이가 길고, 드라이버 배치도 동일하기 때문이다. 3웨이 타입의 5 유닛 구성인데, 단, 미노 쪽에 투입된 드라이버들 구경이 좀 작다. 톤다를 보면, 미드레인지가 16.8cm 사이즈고, 세 발의 허니컴 스타일 우퍼는 19cm 구경이다. 아무튼 단단해 보이는 인클로저는 강력한 존재감을 자랑하고, 풀 아큐톤 유닛의 배치는, 일단 기본적으로 상당한 물량 투입이 이뤄진 스피커임을 알게 한다.
이런 완벽주의에 가까운 시도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발견할 수 있다. 이를테면 내부 배선재는 모가미라는 회사의 스피커 케이블을 사용했다. 크로스오버의 경우, 문도르프와 듀런트의 부품들로 가득하다. 또 스피커 터미널의 경우, 아르젠토에서 만든 퓨어 실버를 채용했다. 이렇게 투자하고 이런 가격표가 가능할까 연신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든다.
참고로 상단에 트위터와 미드레인지를 함께 담은 부분이 눈에 들어올 것이다. 동사가 MRD 캐비닛이라 부르는 것으로, 알루미늄을 마운트해서, 드라이버의 접속을 단단히 하고, 또 일체의 진동을 차단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여러 면에서 일체 타협 없이 만들었다. 오로지 가격만 타협한 모양새다. 본 기의 시청을 위해 오디오넷의 프리1 G3과 앰프(AMP)의 프리·모노블록 파워 앰프 시스템, 그리고 아트 G3 소스기기를 각각 동원했다.



첫 곡은 아바도 지휘, 말러의 교향곡 1번 1악장. 초반의 신비하고, 이질적인 세계의 묘사가 세심하게 표현된다. 각 악기의 미세한 움직임, 음색 등을 하나도 놓치지 않는다. 이윽고 오케스트라가 기지개를 켜면서 투티로 올라갈 때의 모습이 일목요연하며, 기세도 대단하다. 역시 말러와 같은 작곡가의 음악에서 본 기의 진가가 제대로 드러나고 있다.
이어서 마일즈 데이비스의 ‘My Funny Valentine’. 뮤트 트럼펫의 싸늘하고, 하드보일드한 인트로. 이윽고 브러시로 긁는 스네어의 질감이 돋보이는 가운데, 장엄한 분위기가 연출된다. 모든 악기의 포지션이 정확하고, 일체 누락이 없는 풍부한 정보량에 계속 놀라게 된다. 신의 선물이라는 아큐톤의 장점이 빼어나게 발휘되는 순간이다.



마지막으로 비틀즈의 ‘Let It Be’. 익히 아는 곡이지만, 여기서 듣는 맛이 각별하다. 피아노의 아름다운 울림, 보컬의 깊은 내공, 오케스트라의 수려한 백업 등이 멋지게 어레인지되었다. 특히 중간에 나오는 관악기의 움직임은 여태 포착하지 못한 부분. 마치 새로 녹음된 듯 싱싱하고, 활달하다. 눈부신 해상도에 계속 놀라게 된다. 진정한 하이엔드의 면모를 절실히 느끼게 한다.

 


수입원 태인기기 (02)971-8241   가격 6,100만원(Tonda : 4,600만원)   구성 3웨이 5스피커   인클로저 베이스 리플렉스형   사용유닛 우퍼(3) 19cm 아큐톤 셀, 미드레인지 16.8cm 아큐톤 셀, 트위터 3cm 아큐톤 셀 다이아몬드   임피던스 4Ω   크기(WHD) 28×144×51.2cm   무게 96kg

556 표지이미지
월간 오디오 (2018년 11월호 - 556호)

당신만 안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