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 SLASH Series
상태바
DO SLASH Series
  • 월간오디오
  • 승인 2018.10.01 00:00
  • 2018년 10월호 (555호)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파이 인티앰프에 블루투스를 가장 손쉽게 추가하는 법


 

굉장히 깨끗한 사운드를 품고 있다는 것이 인상적인데, 블루투스 리시버의 고질적인 문제인 미묘한 노이즈나 디스토션들을 확실히 잡아내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건조하고 차가운 디지털적인 맛이 아닌, 윤기 있고 풍부한 아날로그적인 맛까지 깃들어져 있다는 것은, 제작자의 놀라운 튜닝 센스이다. 더 재미있는 것은 상위 제품으로 올라가면 여기서 한 단계 더 높은 사운드가 전해진다는 것이다. 고성능 필터가 더해지면서, 음의 완성도는 더욱 높아진다. 단순한 입·출력단 추가의 의미가 아니라, 사운드 그레이드가 높아진다는 것은 상위 제품을 구매할 충분한 이유가 될 것이다.



최근 하이파이 오디오는 때아닌 버전업으로 한창이다. 기본적인 스펙은 큰 변화가 없고, 블루투스나 네트워크 관련 기능들을 새롭게 추가하여 출시하는 것이다. 그만큼 무선 구동에 대한 니즈가 높다는 것인데, 덕분에 다양한 기능에 무덤덤하던 보수적인 오디오 브랜드들도 하나둘 무선 사양을 탑재하고 나섰다. 하지만 기존 오디오 애호가 입장에서는 꽤 애매한 상황이 되기도 한다. 무선 스펙만 추가되었는데, 또 새롭게 구매해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이다. 기존 시스템에 블루투스만 추가할 수 없을까, 막연한 고민이 시작된 것이다. 물론 이런 이들을 위한 대안은 마련되어 있다. 바로 블루투스 리시버를 추가하는 것인데, 기존 시스템을 그대로 활용하면서 최신 블루투스 사양을 즐길 수 있다. 작고 가볍고, 하이파이 앰프뿐만 아니라, 블루투스가 필요한 여러 기기에 쉽게 조합할 수 있다는 것은 최대 장점이다. 그 묘미를 최대한 살린 제품이 이번에 소개할 디오(DO)의 블루투스 리시버들인데, 이제는 블루투스 리시버하면 단연 이들 업체가 생각날 만큼, 이 분야에서 독보적인 실력을 자랑한다.





디오의 슬래시(SLASH) 시리즈는 첫 출시부터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디자인, 스펙, 사운드 모든 면에서 특출함을 보여주며, 프리미엄 블루투스 리시버로서의 명성을 이끌었다. 그런 디오에서 이번에 또 한 번의 대대적인 업그레이드를 들고나왔다. 슬래시라는 라인업 이름을 그대로 살리며 각 모델들을 대폭 개선한 것인데, 그레이드별 3, 4, 5, 6의 4가지 모델로 출시되었다.
한눈에도 디자인은 대폭 변화되었다. 전작이 풀 알루미늄 아노다이징으로 화려함을 보여주었다면, 이번 시리즈는 좀더 심플한 구성의 외관으로 깔끔한 이미지를 추구한다. 외관을 단순화하고, 내부 구성에 좀더 투자하고자 하는 면모가 엿보이는데, 실제 사운드를 들어보면 이들의 전략이 꽤 성공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모델별로 색상을 다르게 가져가고 있는데, 슬래시6과 4는 블랙, 슬래시5는 레드, 그리고 슬래시3은 화이트로 담아내고 있다. 실제로 보면 굉장히 매력적인 색상과 디자인을 품고 있는데, 덕분에 미니 제품으로는 이례적으로 <월간 오디오> 표지 모델로 선정되기도 했다.



크기와 디자인은 4가지 모델 모두 동일하다. 가로 세로로 단자부를 제외하면 대략 4.4cm 정도. 정말 최적화된 크기와 디자인, 그리고 무게를 보여주는데, 성능에 손실 없도록 하기 위해 제작자가 더없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한다. 기본적인 구성은 RCA 아날로그 출력단과 USB 타입 C 전원을 공유하고 있으며, 모델에 따라 입·출력 단자가 달라진다. 슬래시3은 가장 심플한 구성인데, RCA 아날로그 출력에 블루투스 연결만 지원한다. 슬래시4와 슬래시5는 앞서 이야기한 구성에 3.5mm 오디오 입력과 헤드폰 출력이 추가되어 있으며, 슬래시6은 여기에 광 입·출력이 더해지는 구성이다. 참고로 헤드폰 출력과 광 입·출력은 이번 슬래시 시리즈에서 처음 선보이는 것이기도 한데, 이어폰·헤드폰 연결 및 단독 DAC로 활용도가 높아진 것은 굉장히 만족스럽다. RCA 아날로그 출력 레벨 역시 2.7V(슬래시4·5·6)로 늘어난 것도 만족스러운 부분. 그레이드별로 굉장히 잘 구분되어 있다는 인상인데, 상위 제품으로 갈수록 활용도가 더 다양해지고, 사운드 품질이 더 높아지는 것으로, 하이파이 오디오를 운용한다면 처음부터 플래그십 제품(슬래시6)을 염두에 두어도 좋을 듯하다.



핵심 스펙은 4가지 제품이 모두 공유한다. 엔트리 제품이라고 현저히 스펙 다운시키지 않았다는 것. 슬래시3을 구매하더라도, 퀄컴 CSR8675, ESS 32비트 쿼드 DAC ES9218P, 블루투스 5.0, apt-X HD 코덱, LDO 등을 모두 누릴 수 있다. 사실 이 기본 스펙만으로도 특별한 경쟁 상대가 떠오르지 않을 정도로 특출난 구성이다. 다만 상위 제품으로 올라갈수록, 앞서 이야기했듯이 입·출력단을 추가하여 활용도에 차이를 두고 있으며, 로우 패스 필터와 노이즈 필터 적용으로 더욱 순도 높은 고음질 사운드를 완성시킬 수 있다. 역시 소비자들을 배려한 실용적이고 효율적인 성능 배분인데, 철저한 시장 분석과 유저들의 피드백을 잘 수용한 결과가 될 것이다.



이전에 제작자를 만났을 때도 노이즈 차단의 중요성에 대해 크게 어필했는데, 실제 내부 구성을 살피면 이를 위한 많은 노력들을 엿볼 수 있다. PCB 보드상의 초저 노이즈 제거를 위한 LDO를 적극적으로 투입했고, 전원 노이즈의 원천 차단을 위해 버 브라운 사의 아이솔레이트 DC/DC 컨버터를 적용했다. 또한 고성능 고음질 LPF OPA1642 및 1692를 채용하여, 퀄러티를 한층 높인 모습이다. 역시 모델별로 적용된 것이 차이가 있는데, 이 부분에 있어서 슬래시6이 가장 완성도가 높다.
연결은 굉장히 간편하다. 후면의 RCA 아날로그 출력단을 연결할 시스템의 RCA 아날로그 입력단에 꽂으면 된다. 일반적인 14mm 간격의 입력단이면 호환되는데, 간격이 맞지 않는다면 아날로그 RCA 케이블을 활용해야 한다. 또한 전원 공급이 필요한데, USB C 타입 케이블로 연결하면 된다. 별다른 버튼부가 없기 때문에, 스마트폰의 블루투스를 활성화하고, 검색 및 페어링에 진입하면 되는데, 블루투스 5.0 덕분인지 굉장히 빠르게 연결된다. 참고로 LED 색상으로 현재 무슨 코덱이 적용되었는지 확인할 수 있는데, 파란색(SBC), 연녹색(apt-X), 녹색(apt-X HD), 분홍색(AAC)으로 구분할 수 있다. 그러고 보면 블루투스 제품들이 지금 어떤 코덱으로 듣고 있는지 모호한 경우가 많았는데, 슬래시 제품들은 LED 색깔로 코덱 적용을 정확히 알리고 있다. 굉장히 멋진 아이디어이다.




사운드에 대한 이야기. 우선 가장 놀랐던 것은 슬래시3의 성능이다. 엔트리 제품임에도 블루투스 리시버의 기본기와 실력을 확실히 보여준다. 굉장히 깨끗한 사운드를 품고 있다는 것이 인상적인데, 블루투스 리시버의 고질적인 문제인 미묘한 노이즈나 디스토션들을 확실히 잡아내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건조하고 차가운 디지털적인 맛이 아닌, 윤기 있고 풍부한 아날로그적인 맛까지 깃들어져 있다는 것은, 제작자의 놀라운 튜닝 센스이다. 더 재미있는 것은 상위 제품으로 올라가면 여기서 한 단계 더 높은 사운드가 전해진다는 것이다. 고성능 필터가 더해지면서, 음의 완성도는 더욱 높아진다. 단순한 입·출력단 추가의 의미가 아니라, 사운드 그레이드가 높아진다는 것은 상위 제품을 구매할 충분한 이유가 될 것이다.



역시 슬래시6을 조합하며 가장 많이 음악을 들었는데, 확실히 플래그십다운 무대가 펼쳐진다. 우선 해상력이 굉장히 뛰어나다. 지금껏 그냥 스쳐 지나간 소리들이 있었다는 것을 아주 쉽게 일깨워준다. 연주자의 리듬감 있는 발 장단, 어쿠스틱 기타의 풍요로운 배음, 피아니스트의 흥얼거림, 라이브에서의 관객 소리, 지휘자의 격정적인 호통 등 새로운 소리를 찾아내는 재미가 상당하다. 한마디로 음악에 좀더 집중하게 만들어주는데, 하이엔드 오디오에서 늘 중요시 이야기하는 해상력 부분에서 상당한 강점을 가지고 있다. 다이내믹 역시 살아난다. 저가 블루투스 리시버들을 연결했을 때 흐릿한 이미지와 묘하게 힘이 떨어진다는 인상을 받았는데, 확실히 슬래시6은 2.7V의 출력 레벨로 힘 있는 다이내믹을 선사한다.



블루투스라면 막연히 음질적으로 엄청난 손해를 본다고 생각했는데, 이 정도 사운드라면 굳이 CD 플레이어를 고수할 필요도 없을 것 같다. CD를 이것저것 찾아 넣는 것보다, 이렇게 스마트폰으로 커버 아트를 보며 편안히 터치하여 플레이하는 것이 훨씬 더 상식적인 세계인 것이다. 특히 기존 인티앰프를 리뉴얼하여 블루투스를 장착하고 나온 것보다, 이렇게 슬래시6을 연결하여 듣는 것이 음질적으로도 훨씬 더 좋게 느껴질 정도이다. 또한 블루투스 5.0 및 apt-X HD가 적용된 하이파이 인티앰프를 만나려면 제법 많은 시간이 지나야 할 것인데, 오래전 인티앰프라도 슬래시6 연결로 최신 사양의 블루투스를 지금 바로 즐길 수 있다.


제조원 디오 주식회사 (02)971-0160



DO SLASH6
가격 23만9천원   블루투스 칩셋 퀄컴 CSR8675   블루투스 버전 Ver5.0   블루투스 프로파일 A2DP, AVRCP   블루투스 코덱 apt-X, apt-X HD, AAC, SBC   DAC 쿼드 DAC ES9218P   PCM 서포트 32비트/384kHz   S/N비 130dB   주파수 응답 20Hz-20kHz   OP 앰프(LPF) 1642   아이솔레이터 지원   LDO 지원   오디오 출력 RCA(2.7V)   오디오 입력 3.5mm(1V)   헤드폰 출력 3.5mm(1V)   광 입력 3.5mm   광 출력 3.5mm   전원 USB 타입 C   크기(WHD) 4.4×1.2×4.3cm



DO SLASH5

가격 19만9천원   블루투스 칩셋 퀄컴 CSR8675   블루투스 버전 Ver5.0   블루투스 프로파일 A2DP, AVRCP   블루투스 코덱 apt-X, apt-X HD, AAC, SBC   DAC 쿼드 DAC ES9218P   PCM 서포트 32비트/384kHz   S/N비 130dB   주파수 응답 20Hz-20kHz   OP 앰프(LPF) 1692   아이솔레이터 지원   LDO 지원   오디오 출력 RCA(2.7V)   오디오 입력 3.5mm(1V)   헤드폰 출력 3.5mm(1V)   전원 USB 타입 C   크기(WHD) 4.4×1.2×4.3cm



DO SLASH4

가격 15만9천원   블루투스 칩셋   퀄컴 CSR8675   블루투스 버전 Ver5.0   블루투스 프로파일 A2DP, AVRCP   블루투스 코덱 apt-X, apt-X HD, AAC, SBC   DAC 쿼드 DAC ES9218P   PCM 서포트 32비트/384kHz   S/N비 130dB   주파수 응답 20Hz-20kHz   OP 앰프(LPF) 1692   LDO 지원   오디오 출력 RCA(2.7V)   오디오 입력 3.5mm(1V)   헤드폰 출력 3.5mm(1V)   전원 USB 타입 C   크기(WHD) 4.4×1.2×4.3cm



DO SLASH3
가격 11만9천원   블루투스 칩셋 퀄컴 CSR8675   블루투스 버전 Ver5.0   블루투스 프로파일 A2DP, AVRCP   블루투스 코덱 apt-X, apt-X HD, AAC, SBC   DAC 쿼드 DAC ES9218P   PCM 서포트 32비트/384kHz   S/N비 130dB   주파수 응답 20Hz-20kHz   LDO 지원   오디오 출력 RCA(2V)   전원 USB 타입 C   크기(WHD) 4.4×1.2×4.3cm

555 표지이미지
월간 오디오 (2018년 10월호 - 555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