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gglestonWorks The Andra Ⅲ
상태바
EgglestonWorks The Andra Ⅲ
  • 이종학(Johnny Lee)
  • 승인 2018.08.01 00:00
  • 2018년 8월호 (553호)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압도적인 광대역의 리얼 대형기를 만나다

지금부터 20년이 좀 넘는 시점에서 혜성과 같이 등장한 제품이 하나 있다. 바로 안드라다. 당시 와트 퍼피가 모든 이의 드림 스피커로 자리잡고 있을 때, 그 대항마로 무섭게 치고 올라왔던 것으로 기억한다. 특히, 밀도가 높은 중역의 리얼함은 소름이 돋을 정도며, 강한 중독성을 갖고 있다고 해도 무방하다. 이후 꾸준한 개량을 거쳐 지금의 3세대에 이르고 있다. 아무래도 이글스톤웍스의 대표 모델인 만큼, 개인적으로도 깊은 관심을 갖고 있다.




오리지널기부터 지금까지 이어온 안드라의 가장 큰 강점은 아무래도 중역이다. 무려 6인치 드라이버 두 발을 장착하고 있는데, 그 음이 참으로 매력적이다. 더구나 덩치가 크고, 무거우면서 5발의 드라이버를 장착하고 있지만, 중역대를 튼실하게 구축하고, 자연스럽게 고역과 저역을 확장시키는 내용이다. 당연히 이음새가 별로 없는, 매우 스무드한 음을 들을 수 있다.
특히 우퍼 쪽엔 12인치 폴리 콘을 앞뒤로 한 발씩, 총 두 발을 장착하고 있는데, 여기서 재현되는 무시무시한 에너지는 시청실 바닥을 쾅쾅 울릴 정도다. 실제로 18Hz까지 떨어진다. 제대로 파워를 걸면, 어마어마한 음을 낼 수 있다. 한편 1인치 돔 트위터는 24kHz까지 양호하게 커버한다.




사실 이전 모델들은 구동이 쉽지 않았다. 오리지널 안드라를 제대로 들었던 것은, 무지막지한 출력을 내는 모노블록으로 걸었을 때다. 그때야 그 진면목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 역시 파워 앰프 매칭에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진화를 거듭하면서 더 앰프 친화적으로 변한 것은 고무적이다. 본 기의 경우, 88dB 정도의 감도에 기본적으로 8Ω짜리지만 6Ω 이하로 떨어지지 않는다. 200-300W 정도의 파워를 걸면 본전을 다 뽑을 수 있다. 전체적인 만듦새가 빼어나고, 이전에 비해 구동이 쉬워졌으며, 더 스피디해진 것도 강점이다. 나의 위시 리스트에 늘 자리잡고 있는 안드라는, 더 현실적인 존재로 다가오고 있다.

 



수입원 SP-오디오 (02)2156-7590   가격 3,300만원   사용유닛 우퍼(2) 30.4cm, 미드레인지(2) 15.2cm 카본, 트위터 2.5cm   재생주파수대역 18Hz-24kHz(-3dB)   임피던스 8Ω   출력음압레벨 88dB   크기(WHD) 38.1×111.7×45.7cm   무게 99.7kg 

553 표지이미지
월간 오디오 (2018년 8월호 - 553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