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rfect Sound m100
상태바
Perfect Sound m100
  • 월간오디오
  • 승인 2014.08.01 00:00
  • 2014년 8월호 (505호)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닛 교체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퍼펙트 사운드의 신작



하이파이 업계에서는 묘한 고정관념이 있다. 디자인적으로 뛰어나면 사운드에서 그만큼 손해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다. 물론 수많은 이름 모를, 혹은 유명 브랜드들이 이런 행태를 부추긴 것도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정말 순수하게 디자인과 성능 두 가지 절대적인 요소를 완성한 업체들을 외면해서는 안 될 것이다. 재미있게도 이런 묘한 상황은 헤드폰에서도 그대로 이어진다. 클래식하고 다소 투박한 디자인일수록 사운드가 더 좋을 것 같고, 그 반대로 힙합이나 패션 등 디자인성이 강조된 제품들은 사운드에서 열약할 것이라는 막연한 믿음이 생겨난 것이다. 덕분에 신생 제조사들은 고민할 수밖에 없다. 디자인이 떨어지면, 시작부터 외면당할 것이고, 디자인을 강조하면 들어도 보기 전에 혹평할 것이다. 이런 딜레마의 상황에서도 과감히 독창적인 디자인을 선보이며, 자신의 색깔을 내 비춘 신생 업체가 있다. 바로 퍼펙트 사운드인데, 그들의 디자인에 첫 눈을 뺏기고, 그들의 사운드에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기존의 패션성이 강한 헤드폰의 사운드에 실망했다면, 이들 헤드폰 관심 가져야 할 것이다. 이번 뮌헨 오디오쇼에서 첫 선을 보인 화제의 헤드폰, 퍼펙트 사운드의 m100을 소개한다.
이들의 제품을 볼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탁월한 디자인 센스가 놀랍다. 다른 인기 헤드폰 브랜드의 디자인과 확연히 다른 개성을 추구하면서도, 매번 퍼펙트 사운드만의 파격적이고 신선한 디자인을 선보이는 것은 그만큼 디자인 파트가 엄청난 노력을 하고 있다는 증거일 것이다. 이번 m100 역시 탁월한 아이디어와 감각의 디자인이 합쳐져서, 첫 눈에도 눈길이 가는 헤드폰으로 완성되었다. 헤어밴드의 강렬한 원색 색감이 포인트를 주고, 깔끔한 디자인의 하우징과 결합되어, 보는 그대로 패션 아이템으로서의 가치를 보여준다. 목에 걸고만 있어도 눈길을 이끌 수밖에 없게 하는 강렬한 매력이 눈부시다.



디자인에 한참을 시선을 뺏기고 있을 때, 재미있는 아이디어가 눈에 들어온다. 헤어밴드와 하우징의 높이 조절을 하는 고정축을 뺄 수 있도록 하여, 자유롭게 유닛을 교체하고 조정할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다. 단순한 생각일 수도 있지만, 직접 경험해보면 나름 재미있고, 흥미로운 설정임을 알 수 있다. 참고로 추가 제공되는 유닛은 슈퍼 베이스 유닛인데, 저역이 부족하다고 생각되면 유닛을 이것으로 교체하면 된다. 혹시 유닛 교체라고 하여 복잡하거나 번거롭다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이보다 더 쉬운 교체 방법이 있나 생각될 정도로 간편하고 쉽다.
기본적인 사운드 성향은 지금까지 들었던 퍼펙트 사운드의 느낌과 비슷한 듯하다. 저음을 강조하면서도 중·고역에 대한 색깔을 잃지 않는 것. 기본적으로 이런 패션 성향이 강한 제품들이 사운드에 대한 기본기 없이 접근하는 것을 많이 보았는데, 퍼펙트 사운드는 그런 어리석은 도전은 하지 않고 있다. 브랜드 이름부터 ‘Perfect Sound’ 아닌가. 사운드에 먼저 고심을 하고, 디자인은 다음 단계라는, 제작자의 말이 거짓처럼 들리지는 않는다.
유닛은 40mm로 일반적인 사양이고, 임피던스는 16Ω으로 디바이스와 자유로운 직결이 가능하다. 기본 단자는 3.5mm이지만, 부속으로 6.3mm 단자를 제공한다. 에어 크래프트 어댑터와 캐링 케이스는 센스 있게 포함되어 있다. 케이블은 요즘 유행하는 플랫형으로 단선을 최대한 방지하고 있으며 탈착식 구성이다. 케이블에는 멤스(MEMS) 마이크로폰이 부착되어 있어, 스마트폰과의 활용도를 높이고 있다.



사운드에 대해 좀더 이야기해본다. 사실 이런 비슷한 패션 아이템 류는 저역을 너무 지나치게 강조한다. 중·고음이 완전히 묻힐 정도로 부스트시키기 때문에, 비트 있는 음악 이외에는 모든 대역이 벙벙거리게만 느껴진다. 하지만 퍼펙트 사운드의 접근은 저역은 강조하되, 중·고역의 밀도감은 살리는 방향으로 튜닝되었다. 부족함 없는 저역이지만, 상위 대역을 잠식시키지는 않는다는 이야기. 그럼에도 이 저역이 부족하다고 느껴진다면, 슈퍼 베이스 유닛으로 교체하면 된다. 슈퍼 베이스는 게인이 한층 더 올라간 느낌으로, 비트 있는 음악에는 제격이라는 생각이다. 기본적으로 어두운 성향의 사운드가 아니기 때문에, 음악 듣는 맛은 제법 상쾌한 편으로, 오래 듣더라도 그다지 피곤함을 받지 못했다. 착용감 역시 우수하다는 것이 장점인데, 무겁고 크게 만들지 않더라도, 우리는 충분히 아름답고,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다는 것을 눈부시게 보여준다. 

수입원 D.S.T.KOREA (02)719-5757
가격 29만5천원  유닛 크기 40mm  유닛 타입 다이내믹  임피던스 16Ω  무게 192g

505 표지이미지
월간 오디오 (2014년 8월호 - 505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