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mmy Studio Design R50
상태바
Jimmy Studio Design R50
  • 신우진
  • 승인 2014.07.01 00:00
  • 2014년 7월호 (504호)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력의 디자인, 밸런스 있는 사운드의 블루투스 스피커



중2병 애들을 둔 덕에 뜻하지 않게 헤드폰, 블루투스 스피커 등을 골라주게 되었었다. 화사한 디자인에 만만치 않은 가격의, 오디오 유저로 납득하기 힘든 밸런스를 가진 중국산 제품을 보면, 요즘 오디오 취급상이 한숨 쉬며 말하는 하이엔드는 죽고, 이런 제품만 나간다는 탄식이 이해가 된다. 하지만 나 역시 그 시작은 소니의 휴대용카세트이었고, 그때보다 많은 사람들이 더 좋은 음질을 접하고 있는 지금, 이 제품들은 하이엔드 잠재 고객의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고 봐야 된다.
이번에 소개할 제품은 중국산이 아닌 국내 제작의 블루투스 스피커이다. 광고시안 등 안내서, 제품 한 박스, 그리고 분해 가능한 내부 샘플에 배달되었다. 이 회사, 지미 스튜디오 디자인은 과거 코스닥 중견 업체의 자회사라 한다. 모터 코어 등 금속 가공을 주 업무로 하는 덕에 가공 스킬과 물량 투입이 그저 실험적인 개러지 업체의 수준을 넘어선다. 오디오 제작 경험이 처음은 아니고, 얼마 전 현대미술 작가인 에디 강과 독일의 자동차 업체와 콜라보레이션한 진공관 앰프와 스피커 등 소량 주문 생산도 담당했었다 한다.



깔끔한 박스에 정성스럽게 패키징된 마이크 형태의 제품이 들어 있다. 제품은 몇가지 색이 있는데, 크롬 버전이 왔다. 전형적인 레트로 풍의 마이크 디자인이다. 거기에 아령 수준의 마이크 스탠드가 옵션으로 딸려온다. 이 묵직한 스탠드가 본체를 잡아주면서 음악을 크게 틀면 이러 저리 공진을 일으키면서 튀어 다니는 일은 없어 보인다. 스탠드와 연결은 흔히 볼 수 있는 카메라 삼각대 나사 조인트이다. 집에 있는 삼각대에도 딱 맞는다. 이 제품은 카메라용으로 나오는 다양한 제품과 호환도 되고, 마이크용 조인트를 끼우면 정말 마이크처럼 세워 놓을 수 있다. 다양한 접목이 가능하게 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샘플을 보니 외부 하우징은 나사가 없이도 딱 들어 맞을 정도로 가공이 정밀하다. 내부 인클로저는 두 개의 유닛과 후면에는 패시브 우퍼가 꽉 차게 자리 잡고 있다. 밀폐형 스피커의 특성을 살리기 위해 고무 재질이 더해지면서 기밀성을 높인 디테일한 처리도 눈에 띈다.
가격이 저렴한 재질이나 마무리가 아니다. 가격대도 현재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중견 업체의 제품과 같은 가격, 이들과의 정면 승부를 택한 것 같다. 다른 제품과 마찬가지로 미니 USB로 충전된다. 사용 시간은 제법 길다. 집안의 몇몇 종의 블루투스 기기를 모아 테스트 해본다. 물론 연결은 깔끔하게 된다. 세워 놓기도 하고 삼각대에도 달아보고 나름 연출도 하면서 며칠을 사용하였다. 여타 이런 음향 기기처럼 우리들 오디오 마니아 입장에서는 고역이 조금 강조된 밸런스를 이 기기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디스토션이나 건조한 고역은 아니고, 소형 스피커 수준의 퀄러티를 가진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의외로 투명도가 높은 스피커이다. 오히려 동급 스피커보다 전달력이 좋다. 음악을 듣다가 전화가 걸려와 통화로 전환하니 내장 마이크를 통해 대화도 깔끔하게 전달되고 들려온다.
저음의 경우도 경쟁 타사 모델보다 훨씬 넓은 대역을 가진다고 하는데, 이는 고역만큼 확 와 닿지는 않는다. 기본적으로 밀폐형 특유의 낮은 양감은 뒤 면적을 다 차지하는 패시브 라디에이터로도 어쩔 수가 없어 보인다. 하지만 어느 날인가 아이방 책장 옆 모서리에서 사용하는 이 스피커에서 제법 탄탄한 저음이 나와 놀랐다. 기본적인 저음대역은 무척 넓은 듯, 이런 저음을 이를 제대로 듣기 위해 위치 선정은 필요해 보인다.



포크 기타와 특히 가감 없이 들려주는 실체감 있는 보컬은 정말 만족스럽고, 의외로 재즈 드럼도 탄탄하게 재생해 준다. 작은 체구가 가지는 어쩔 수 없는 공진은 모두, 작은 떨림도 방지해야 되는 카메라용 스탠드들이 잡아준다.
중국은 세계의 공장이다. 덕분에 우리는 싼 가격에 유명 브랜드의 제품을 사용할 수 있다. 사실 가격을 생각해 보면 이들의 품질은 매우 높다. 하지만 모두 비슷비슷하고, 높은 퀄리티를 바라기는 쉽지는 않아 보인다. 이 제품은 언뜻 외관 중시의 레트로풍 디자인의 BT 스피커로 또는 카메라용 조인트를 활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 상품으로 취급되겠지만, 오디오적 입장에서도 이 제품의 정공법이 마음에 든다. 중·저역과 중·고역을 부스트시키면서 밸런스를 무너트려 특정 음악 특히 댄스곡에 최적화된 소위 우리 세대의 나이트 음악풍의 소리를 들려주는 것이 많다. 하지만 제대로 된 밸런스로 음악을 듣고 얻는 감동이 크다는 것을 본지의 독자들은 알고 있다. 이 스피커는 우리들이 들어도 납득할 만한 밸런스를 가지고 있고, 이런 경험부터 오디오 마니아의 길에 접어들게 된다는 것도 알고 있다. 아직은 우리나라의 제품 완성도가 중국보다는 월등히 좋다는 안도감을 느끼게 하는 제품이다.

제조원 JimmyStudioDesign (02)790-7309
가격 24만5천원(트레블 스탠드 제공, 그 외 다양한 스탠드 별매)

504 표지이미지
월간 오디오 (2014년 7월호 - 504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