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on Research Unico CD Uno
상태바
Unison Research Unico CD Uno
  • 김남
  • 승인 2019.05.01 00:00
  • 2019년 5월호 (562호)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D 재생의 매력에 눈뜨게 해 줄 매력적인 CD 플레이어


쓸 만한 일체형 CD 플레이어가 점점 드물어지면서 CD 시장의 축소가 눈에 띄지만, 음악 듣기의 심리적 안정감에서는 무선 스트리밍 재생이라는 것이 독립 음반의 세계를 절대로 능가하지 못한다. 그걸 아는 애호가라면 지금도 CD 플레이어는 필수품이며 시청기는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현실적 레퍼런스 급에 해당하는 안정적인 성능의 모범기이다.


몇 해 전 소개되었던 한 방송국의 프로그램이 생각난다. 비닐하우스에서 오이와 다른 몇 가지 모종을 심은 뒤 음악을 들려주면서 성장의 차이를 살피는 실험이 내용이었다. 동일한 상태의 실험이 아니고 한 곳에서는 MP3을 이용한 완전한 디지털 음악, 한 곳에서는 CD로 음악을 들려주고, 또 다른 쪽에서는 LP를 걸고 음악을 들려주며 하루에 몇 차례씩 관찰 기록을 했는데, 놀라운 결과가 나타났다. CD 음을 기준으로 할 때 MP3은 40% 정도밖에 성장하지 못했고 LP는 그만큼 더 성과가 늘어났다.
이 방송이 나가자 터무니없는 형식적 실험이라는 반대가 빗발쳐서 결국 3군데 대학의 교수들이 참가한 본격 정밀 연구가 이뤄졌는데, 대동소이한 결과가 나왔다. 이 발표는 그해 어느 재단의 최우수 논문상을 받았지만 예상외로 크게 화제를 모으진 못했다. 사람도 같은 반응을 일으키며 인체가 지닌 정전기 주파수가 디지털 음과 충돌하면서 세포가 위축된다는, 그런 우려가 잠시 나왔을 뿐이다. 지금은 하루 종일 스마트폰을 눈앞에 두고 사는 시절이니 그런 연구 결과 같은 것은 사실 말해 봐야 입만 아플 뿐이다. 하긴 어차피 모두 100세 장수를 하면 안 되니까 그런 충고에 모두 귀 기울일 필요는 없을 것이다.



이제서나마 LP까지는 가지 않더라도 조금씩이라도 CD로 좀 음악을 들어 볼 필요가 있다. 요즘은 그저 휴대폰 음악만 듣고 사니 걱정이 된다. 음반을 구입하고 한 곡씩 신중하게 음악을 들어 보는 과정이 사라지면서 세상은 더 조급해지고 여운이 사라져 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
시청기는 이런 시대에 조금이나마 마음을 다잡아 보려는 사람들을 위한 적절하고 아름다운 CD 플레이어이다. 이탈리아의 정통 진공관 전문 제작사에서 만든 그야말로 보통 애호가를 위한 시의적절한 제품인 것이다.
시청기가 나오기 전 이 제작사에서는 유니코 CD 프리모라는 동일한 설계 사상을 가진 CD 플레이어를 내놔 국제적으로 히트 친 바 있다. 시청기는 그 기종의 업 버전 제품이다. 업 버전이 어떤 형태로 이루어졌나? 다양하다. 오디오 스테이지에 진공관 ECC82가 투입되어 한몫을 하는 것은 전작과 동일한 설계이지만, 디지털 신호를 아날로그 신호로 바꾸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DAC 사양이 대폭 달라졌다. DAC로 ESS 사의 ES9018K2M을 사용해 PCM 32비트/384kHz, DSD 256으로 대폭 능력이 향상되었고, 이런 수준이면 현재 시장에 나와 있는 모든 음악 형식 및 샘플링 레이트를 재생시킬 수 있으며, 또한 수준급의 음질이라는 것이 자료의 설명. 그리고 3가지 디지털 필터를 사용해 취향에 맞게 음악을 변화시킬 수 있는 장점도 가지고 있다. 오디오 스테이지는 순수한 클래스A로 작동하는 하나의 ECC82(12AU7) 쌍3극관을 사용하고, 또한 낮은 임피던스 출력과 이상적인 오디오 동작을 위해 클래스A로 작동하는 솔리드스테이트 디스크리트 버퍼가 뒤따른다.
이 CD 플레이어는 다양한 입·출력을 구비, 후면 패널에는 USB B 및 옵티컬 디지털 입력 단자가 있어 PC와 셋톱박스, TV, 게임기 등과 같은 다양한 외부 디지털 소스를 연결할 수 있으며, 디지털 출력으로 코액셜 단자를 갖춰 이를 통해 다른 외부 DAC와 연결할 수 있다. 하우징 내부에는 스마트폰 등에서 무선 스트리밍 재생이 가능한 블루투스 수신기가 내장되어 있다. CD 리딩 메커니즘은 오디오 CD만 읽을 수 있으며 얇고 부드럽게 움직이는 슬라이딩 서랍식의 디자인으로 되어 있고, 이 메커니즘을 두꺼운 금속 덮개로 둘러싸서 차폐해 놓았다.



이 가격대로서는 드물 정도로 외관이 단아하고 미려해진 것도 한눈으로 볼 수 있는 변화점인데, 무광 처리된 새로운 3중 구조의 전면 패널, 두텁고 견고한 섀시가 주는 위압감은 어지간한 하이엔드 급이며 백색 LED 및 백색 디스플레이가 눈길을 끈다. 심미적으로도 전작과는 많이 다른데, 이 익스테리어는 새롭게 설계된 유니코 90, 150 앰프와도 동일하다고 한다. 또 하나 달라진 특징은 128×64 해상도의 그래픽 디스플레이로, 어떤 각도에서도 뛰어난 가시성을 위해 화이트 OLED 기술을 사용했으며, 리모컨의 디스플레이 기능을 사용하면 이 디스플레이를 끄고 아무런 조명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쓸 만한 일체형 CD 플레이어가 점점 드물어지면서 CD 시장의 축소가 눈에 띄지만, 음악 듣기의 심리적 안정감에서는 무선 스트리밍 재생이라는 것이 독립 음반의 세계를 절대로 능가하지 못한다. 그걸 아는 애호가라면 지금도 CD 플레이어는 필수품이며 시청기는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현실적 레퍼런스 급에 해당하는 안정적인 성능의 모범기이다.

 


수입원 사운드에이스 (02)711-5300
가격 390만원   사용 진공관 12AU7/ECC82×1   디지털 입력 Optical×1, USB B×1   디지털 출력 Coaxial×1   아날로그 출력 RCA×1   블루투스 지원    크기(WHD) 45×13×38cm   무게 10kg 

562 표지이미지
월간 오디오 (2019년 5월호 - 562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