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 SLASH6
상태바
DO SLASH6
  • 월간오디오
  • 승인 2018.09.01 00:00
  • 2018년 9월호 (554호)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pt-X HD 코덱을 품은 화제의 블루투스 DAC 리시버


단순히 편리하게 음악 듣게 하는 블루투스 리시버가 아니라, 확실한 사운드 업그레이드를 선사하는 또 하나의 하이파이 컴포넌트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는 것이 인상 깊다. 고음질 음원을 들어보면, 이 제품의 역량은 더욱더 부각된다. 가감 없는 뛰어난 해상력으로 악기의 질감과 보컬의 미묘한 톤을 확실히 재현해내고, 연주자들의 위치까지 뚜렷한 탁월한 입체감으로 실제 무대를 만들어낸다. 네트워크 구동에 버금가는 고 퀄러티의 탁월한 무대, 확실히 블루투스가 음질적으로 업그레이드되었다는 것을 또 한 번 증명한다.

 


블루투스 열풍은 그야말로 쉽사리 꺼질 기세가 아니다. 기기의 트렌드 자체를 바꿨다고 할 수 있을 만큼, 네트워크 기능과 더불어 가장 간편하고 매력적인 무선 솔루션으로 확실히 자리 잡았다. 이미 이어폰·헤드폰이나 라이프 스타일 제품에서는 블루투스가 확실한 주력 스펙으로 자리매김했고, 최신 하이파이 제품에서도 블루투스 기능이 지속적으로 탑재되고 있는 상황이며, 블루투스 버전 및 코덱 역시 꾸준하게 업그레이드되고 있다. 이전 시대가 블루투스의 간편함에만 주목했다면, 이제는 음질까지 기대해볼 수 있다는 것인데, 음향 기기에서는 확실한 무기가 생긴 셈이다. 덕분에 하이파이 유저들 역시 블루투스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졌다. 기존 하이파이 오디오 시스템에 어떻게 하면 블루투스를 추가할 수 있을까 고민하기 시작한 것이다. 따로 다기능 컴포넌트를 구매하기는 부담스럽고, 좀더 간단하게 블루투스 기능을 추가하는 법이 없을까 주위에서도 많이 물어본다. 이런 경우 해답은 꽤 간단한다. 블루투스 오디오 리시버를 추가하면 되는 것이다.



블루투스 오디오 리시버는 굉장히 실용적이다. 개인적으로도 주위에 많이 추천해주기도 하는데, 크래커만한 크기의 제품을 아날로그 입력 단자에 꽂으면, 자신의 구형 오디오 시스템이 최신 블루투스 제품으로 완벽히 탈바꿈된다. 작은 크기 때문에, 휴대하면서 활용할 수 있다는 점도 각별한데, 하나만 장만해 놓으면, 액티브 스피커, 하이파이 앰프, 카 오디오, 악기 앰프 등 그야말로 활용도 높게 사용할 수 있다. 엔트리 제품으로는 중국 브랜드들이 이름을 많이 올리고 있지만, 역시 하이파이 유저들을 만족시키기 위해서는 제대로 만든 고사양 블루투스 오디오 리시버라는 전제가 필요하다. 그 대표적인 제품이 이번에 소개할 디오(DO)의 블루투스 DAC 리시버인데, 기존 슬래시 R 시리즈에서 또 한 번의 대대적인 업그레이드가 이루어졌다. 디오의 새로운 플래그십 제품, 슬래시(SLASH)6을 소개한다.
새로운 슬래시 시리즈는 3, 4, 5, 6으로 출시되며, 숫자가 높아질수록 고사양 제품이다. OP 앰프(로우 패스 필터), 아이솔레이터, LDO, 옵티컬 입·출력 등에서 차이를 보이는데, 역시 상위 제품으로 갈수록 음질 향상과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여러 세심한 노력들이 돋보인다. 확실히 제작자의 역량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인데, 어떤 스펙이 음질을 향상시키고, 또 특정 환경에서 어떤 구성이 유리한지, 그리고 유저들은 어떤 것을 가장 필요로 하는지 제대로 알고 접근한 것이다. 크게 히트했던 이전 시리즈를 과감히 절판시키고, 새로운 슬래시 시리즈의 발매를 결정한 계기도 여기에 있다.




디자인은 이전 라인업에서 변화를 시도했다. 역시 내부에 대대적인 물량 투입을 이루어낸 만큼, 외관은 좀더 심플한 구성으로 마무리되어 있는데, 풀 알루미늄 아노다이징의 화려함보다는 실질적인 사운드 업그레이드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보인다. 색상은 화이트, 블랙, 레드 등으로 출시되는데, 각 색상마다 매력적인 포인트를 잘 담아내고 있다.
가로 세로로 단자부를 제외하면 대략 4.4cm 정도인데, 그야말로 굉장히 작은 크기를 자랑한다. 말 그대로 주머니에 넣고 휴대하면서, 여러 기기에 활용할 수 있는 환경과 기회를 착실히 만들어주는 제품이다. 물론 단순히 크기가 작기 때문에 스펙적으로 떨어진다고 생각한다면 단단한 착각이다. 비슷한 콘셉트의 제품 중 슬래시6의 스펙을 능가하는 제품을 찾기란 확실히 쉽지 않다. 실제 내부를 들여다보면, 이 작은 공간에 고사양 부품들이 빼곡하게 들어차 있는데, 그야말로 제작자의 노력과 노하우가 빛을 발하는 근사한 PCB 레이아웃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앞서 이야기했듯이 전작에 비해 스펙이 대폭 업그레이드되었다. 완전히 새로운 제품이라고 할 수 있을 만큼 핵심 부품들이 모두 교체되었는데, 그중에서도 퀄컴 CSR8675와 ESS 쿼드 DAC ES9218P를 가장 먼저 손꼽을 수 있다. 참고로 이는 슬래시3, 4, 5, 6에 모두 적용된 것으로, 최신 블루투스 5.0 탑재, apt-X HD 코덱과 32비트 쿼드 DAC의 우수한 음질이 이번 새로운 슬래시 시리즈의 핵심 포인트가 될 것이다. 또한 각 모델마다 업그레이드 포인트를 절묘히 설정해놓았는데, 플래그십 슬래시6에는 이전 시리즈에서의 여러 피드백들을 확실히 구현하고 있다는 것이 핵심이다.




노이즈 차단에 심혈을 기울였다. 아무리 고급 부품을 많이 투입해도, 노이즈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다면, 그 효율은 현저히 떨어진다. PCB 보드상의 초저 노이즈 제거를 위한 LDO를 적극적으로 투입했고, 전원 노이즈의 원천 차단을 위해 버 브라운 사의 아이솔레이트 DC/DC 컨버터를 적용했다. 덕분에 굉장히 깨끗한 사운드가 중심에 있는데, 순도 높은 청량한 음이 무엇인지 기분 좋게 들려준다. 그 외에도 고성능 고음질 LPF OPA1642를 채용했는데, 이는 전작에서도 좋은 성과를 보여주었다.
입출력 단자에도 변화가 있다. 옵티컬 입출력이 새롭게 등장했고, 드디어 헤드폰 출력을 지원하게 되었다. 헤드폰 앰프로도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인데, 실제 매칭에서도 꽤 멋진 사운드 업그레이드를 들려준다. 또한 옵티컬을 지원하기 때문에, 단독 DAC로도 사용할 수 있는데, 이것저것 시스템 매칭하는 재미가 각별하다. 또한 아날로그 RCA의 출력 레벨이 2.7V로 높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기존 2V에 비해 사운드 효율이 굉장히 좋아진 모습이다.
이제 연결 및 사운드에 대한 평가다. 하이파이 앰프의 아날로그 입력에 슬래시6을 연결한다. 아주 부드러운 결합인데, 번거롭게 케이블 연결보다는 역시 이렇게 직결하는 것이 한결 깔끔하다. 14mm 간격의 입력단이면 모두 호환되는 것으로, 진공관 앰프 정도만 케이블을 따로 활용하면 될 것이다. USB C 타입으로 전원을 공급하고, 블루투스 페어링에 진입한다. 참고로 LED 색상으로 지금 무슨 코덱이 적용되었는지 확인할 수 있는데, 파란색(SBC), 연녹색(apt-X), 녹색(apt-X HD), 분홍색(AAC)으로 구분할 수 있다. apt-X HD를 지원하는 스마트폰으로 여러 음악들을 재생한다.



첫 사운드부터, 슬래시6의 진가가 드러난다. 기존 블루투스 연결이 좁은 대역과 미세 노이즈, 건조한 사운드 때문에 음악 듣는 맛이 현저히 떨어졌다면, 슬래시6을 통과한 사운드는 그와는 정반대로 음악을 변화시킨다. 좌우를 가득 채우는 넓은 무대, 노이즈 없는 청량하고 깨끗한 사운드, 음악에 생기를 부여하는 윤기 있는 음색까지, 고급 DAC를 연결했을 때의 그 고급스러운 맛을 맛깔나게 선사한다. 음악 듣는 시간이 자연스레 길어진다. 이 곡 저 곡의 미묘한 변화들을 잡는 재미에 시간 가는 줄 모른다. 그동안 듣지 못한, 혹은 놓친 찰나의 녹음과 신호들이 이제야 조금씩 들린다. 왜 그토록 고음질 음원을 찾고, 고 퀄러티 시스템을 위해 물량 투입을 하는지 쉽게 이해되는 순간이다. 블루투스 구동으로 이 정도 사운드가 흘러나온다면, 엔트리 CD 플레이어는 점점 더 설 자리를 잃게 되지 않을까.
단순히 편리하게 음악 듣게 하는 블루투스 리시버가 아니라, 확실한 사운드 업그레이드를 선사하는 또 하나의 하이파이 컴포넌트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는 것이 인상 깊다. 고음질 음원을 들어보면, 이 제품의 역량은 더욱더 부각된다. 가감 없는 뛰어난 해상력으로 악기의 질감과 보컬의 미묘한 톤을 확실히 재현해내고, 연주자들의 위치까지 뚜렷한 탁월한 입체감으로 실제 무대를 만들어낸다. 네트워크 구동에 버금가는 고 퀄러티의 탁월한 무대, 확실히 블루투스가 음질적으로 업그레이드되었다는 것을 또 한 번 증명한다. 매칭 시스템의 그레이드가 올라갈수록, 슬래시6의 진가는 더욱더 발휘되며, 블루투스 구동이라는 것을 잠시 잊을 정도로 멋진 사운드를 완성해낸다. 자신의 하이파이 시스템에 블루투스를 가장 간편히, 그리고 가장 고 퀄러티로 추가하고 싶다면, 슬래시6을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이다.

 

제조원 디오 주식회사 (02)971-0160
가격 21만9천원
블루투스 칩셋 퀄컴 CSR8675
블루투스 버전 Ver5.0
블루투스 프로파일 A2DP, AVRCP
블루투스 코덱 apt-X, apt-X HD, AAC, SBC
DAC 쿼드 DAC ES9218P
PCM 서포트 32비트/384kHz
S/N비 130dB
주파수 응답 20Hz-20kHz
OP 앰프(LPF) 1642
아이솔레이터 지원
LDO 지원
오디오 출력 RCA(2.7V)
헤드폰 출력 3.5mm(1V)
광 입력 3.5mm
광 출력 3.5mm
전원 USB 타입 C
크기(WHD) 4.4×1.2×4.3cm

554 표지이미지
월간 오디오 (2018년 9월호 - 554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