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미, 외교차관회의 및 한-SICA 공동성명
상태바
한-중미, 외교차관회의 및 한-SICA 공동성명
  • 월간 오디오
  • 승인 2021.04.23 15:25
  • 2021년 04월호 (585호)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미 8개국 외교차관회의, 최종건 외교차관 참석
수교 60주년, 교류 활성화 기반 구축 계기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위험성 공동 인식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우리 정부 노력 지지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은 코스타리카 현지시각 4월 22일, 한-중미지역 8개국[SICA] 외교차관회의(한-SICA 대화협의체)를 개최하고, 6년만의 한-SICA 공동성명을 발표했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이번에 개최한 회의는 코로나19 이후 중미 지역과 개최하는 최초의 고위급 다자대면회의로, 2022년 중미국가들과의 수교 60주년을 맞아 우리와 중미지역간 교류 활성화의 기반을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한국판 뉴딜 정책과 SICA 회원국의 친환경·디지털전환 정책간 연계 강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상생 발전 도모 및 포용적인 경제회복을 위한 연대 구축에 합의했으며, 교역투자와 기술, 인프라, 보건의료 분야 협력을 증진하고, 한-중미 FTA 발효와 한국의 중미경제통합은행[CABEI] 가입 등을 바탕으로 인구 6천만 규모 중미 시장에 대한 우리 기업 진출의 발판을 확대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한국과 SICA 회원국이 최근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의 위험성에 대한 공동의 인식을 토대로 공동성명을 채택하고, 오염물질의 해양배출이 초래하는 심각한 상황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는 한편, 태평양 지역에서의 해양오염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동대응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번 공동성명은 우리 주도로 국제사회의 우려를 표명하고, 주변 국가와의 협의 없는 일방적인 해양 오염 행위에 대해 태평양이라는 공동의 바다를 공유하는 비(非)아시아권 국가들이 즉각적으로 한 목소리를 냈다는 데에 의미를 가진다.

한편, 이번 대화협의체에 이어 최 차관은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온두라스, 파나마, 도미니카 공화국 외교차관들과도 각각 양자회담을 갖고, 양국관계와 실질협력, 국제무대 협력, 지역정세 등에 대해 협의했다고 외교부 관계자는 밝혔다.

 

585 표지이미지
월간 오디오 (2021년 04월호 - 585호)

당신만 안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